2021년 7월 24일

한 달 만에 백신 여론 반전…“맞겠다 75%·안 맞겠다 7%”

1 min read

이렇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배경에는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크게 좋아진 영향도 있었습니다.

백신을 안 맞겠다는 비율이 한 달 전 20%가 넘었는데, 최근엔 7% 아래로 뚝 떨어졌습니다. KBS와 서울대보건대학원의 네번째 공동 여론조사 결과, 정연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불과 한 달 사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여론이 크게 달라졌습니다. 지난달 조사에서는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이 59.2%였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75.5%로 껑충 뛰었습니다. 2주 전에 나왔던 방역당국 조사와 비교해봐도 바뀐 분위기가 뚜렷합니다.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응답은 6.9%, 처음 1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박병현/경기 성남시 : “잔여백신 예약한 친구들은 자랑하려고 SNS에 올리고 이런 식으로 많이 공유하고 있거든요. 그런 거 보면서 백신에 대해서 많이 이미지가 달라졌구나…”] 백신에 대한 여론 반전, 역시 핵심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인식 개선이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안전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56%. 지난 달과 비교하면 두 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실제 주변에서 접하는 긍정적인 접종 후기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위시환/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 “제가 맞아보고 느껴보니까 그게 아니다. 동료도 맞아보니까 그게 아니라고 생각해서요. 지금은 다 권장하고 있습니다.”] 남은 과제도 확인됐습니다. 국민들은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같은 접종자 인센티브 도입이 접종률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거라면서도, 동시에 방역망에 구멍이 뚫릴까도 걱정했습니다. [김우주/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마스크 벗고 야외를 다닐 수 있다고 하는 것은 한 번 접종으로 감염예방 효과가 100%가 아니기 때문에 다시 한 번 재고할 필요가 있고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 Newsphere by AF the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