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7일

건강기능식품 ‘후기형 광고’ 논란

1 min read

건강기능식품 업체들이 체험 후기를 통해 광고 심의를 피해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단속해야 할 식약처는 후기를 광고로 볼 수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SNS에 올라온 한 다이어트 식품 체험 후기입니다. 제품을 먹고 체지방 감량이 됐다. 여기에 불면증까지 개선됐다며 숙면에 도움을 주는 원료라고 말합니다. 같은 식품의 다른 후기에는 피부 보습 효과가 있다고 적었습니다. SNS 인플루언서 등이 업체로부터 대가를 받고 쓴 이른바 ‘체험형 광고’입니다. 이런 식의 글이 온라인상에 50건이 넘습니다. 원래 건강기능식품은 소비자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모두 광고 심의를 받도록 하고 있습니다.

건강기능식품 업체들이 체험단 후기의 경우 광고가 아니라며 심의를 피해가고 있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경제적 대가와 문구에 대한 안내까지 받고 후기를 썼기 때문에 광고 목적이 뚜렷하다고 지적합니다.

이 때문에 공정위는 협찬 등을 받고 쓴 제품 후기는 명백한 광고로 봐야 한다며 지난해 부당광고 제재안까지 마련했습니다. 하지만 주무 부처인 식약처는 움직이지 않고 있습니다. 소비자가 쓴 체험 후기의 경우 판매 사이트 등 직접적인 판매 정보가 없을 경우 광고로 보지 않기 때문에 부당광고로 제재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식약처는 질의가 시작되고 나서야 대가를 받고 쓴 후기에 대해 허위·과장 여부 등을 단속하고 있다며 입장을 바꿨습니다. 하지만 부당광고로 지적된 게시글들은 여전히 삭제되지 않은 채 그대로 온라인상에 남아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