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육아소식 국내
최근 5년간 아동학대 사망 132명...신생아·영유아가 64% 넘어

 

신생아와 영아가 학대에 의한 사망에 가장 취약한 집단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아동학대로 숨진 아동 가운데 0~1세 아동의 비율이 64.3%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의 '아동학대 사망사고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5년간 아동학대 사망 아동은 132명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4년 14명, 2015년 16명, 2016년 36명, 2017년 38명, 2018년 28명 등이었다. 지난해 아동학대로 사망한 아동은 28명으로 2017년(38명)보다 다소 줄었다.

아동학대 발생건 수는 2014년 1만27건, 2015년 1만1715건, 2016년 1만8700건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장화정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장은 “과거보다 아동학대가 더 발생하기 때문이라기보다는 아동학대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아동학대를 발견하는 경우가 더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망 아동의 가족 유형을 보면 친부모가족이 18명이었고 부자가족 1명, 모자가족 4명, 미혼부모가족 3명, 동거가족(사실혼 포함) 2명이었다. 사망에 이르게 한 학대 유형으로는 치명적 신체학대(11명), 자녀 살해 후 자살(5명), 극단적 방임(5명), 신생아 살해(3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정익중 교수가 2018년 아동학대 사망사례를 연구한 결과를 보면, 가정 내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망 사건의 가해자는 임신을 원치 않았거나, 양육지식이 부족했고, 사업실패 등 극심한 경제적 스트레스에 시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윤별 기자  press@gold-kids.com

<저작권자 © 골드키즈 - Gold Kid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