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News

오세훈,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도입 촉구…서울형 ‘상생방역’ 우려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자가진단키트를 도입하고 업종에 따라 영업시간을 연장하는 내용을 담은 ‘서울형 거리두기’의 매뉴얼을 오는 16일까지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취임 후 첫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닌,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수도권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을 두고 방역당국과 서울시가 엇박자를 내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