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9월 27일

국내 혈전증 발생 기초 자료 발표…코로나19 백신 접종과 혈전증 인과관계 확인 가능해져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국내 혈전증 발생률이 늘었는지 평가할 수 있는 기준 자료가 되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백경란 교수, 가천의대 예방의학교실 정재훈 교수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전략본부 등은 건강보험 청구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2006년부터 2020년까지 6가지 혈전증의 자연 발생률을 측정했습니다. 6가지 혈전증으로는 두개내정맥혈전증, 두개내혈전정맥염, 심부정맥혈전증, 폐색전증, 파종성혈관내응고, 기타 정맥혈전증이 있습니다.

연구 결과, 2006년부터 2020년까지 6가지 혈전증의 자연 발생률은 모두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고, 심부정맥혈전증과 폐색전증, 파종성혈관내응고는 특히 크게 늘었습니다. 연구팀은 이런 데이터를 바탕으로 2021년도 혈전증의 자연 발생률을 예측해 냈습니다.

혈전증별로 보면, 두개내정맥혈전증은 100만 명당 0.21명이었고, 두개내혈전정맥염은 0.08명, 심부정맥혈전증은 13.28명, 폐색전증은 14.09명, 파종성혈관내응고는 5.95명, 기타 정맥혈전증은 7.66명이었습니다.

6월 16일 기준 국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총 854만 8,231명 가운데 두개내정맥혈전증 발생 사례는 2건으로 백신 접종 후 관찰된 두개내정맥혈전증의 발생률은 100만 명당 0.23명이었습니다.

정재훈 교수는 “두개내정맥혈전증은 매우 드문 이상 반응이기 때문에 전체 발생율에서는 큰 차이가 안나보일 수 있어도, 50세 미만에서는 큰 차이가 난다.”며 “연령별 위험도를 고려해서 보정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